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신종균 사장, 주가 하락 우려에 "너무 기대치가 높았을 뿐""기대가 너무 높아서 그렇다. 우리는 그렇게 말한 적 없다"
  • 김석 기자
  • 입력 2013.06.12 11:16
  • 수정 2013.06.12 11:23
  • 댓글 0

   
▲ 질문에 답하는 신종균 사장. (사진=뉴시스)
신종균 삼성전자 IM부문 사장이 최근 급락세로 돌아선 삼성전자 주가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신 사장은 12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수요 사장단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하락하고 있는 주가에 대한 질문에 "(JP모건이) 지나치게 높은 기대를 했다가 기대가 낮아져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일각에서 제기된 갤럭시S4 판매 부진과 그에 따른 실적 악화 전망에 대해 "자기들(JP모건)이 기대가 높다고 해놓고 다시 나쁘다고 한 것인데 우리는 그런 말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는 JP모건 등 일부 외국계 증권사들이 삼성전자의 올해 실적 전망을 부정적으로 제시한 데 대해 반대 의견을 내놓은 것.

앞서 지난 7일 JP모건은 갤럭시S4 판매 둔화 기조가 감지된다며 삼성전자의 올해 순이익 전망치를 34조9000억원에서 31조8000억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목표주가도 210만원에서 190만원으로 낮추자 삼성전자 주가는 급락세로 돌아서 11일 138만9000원까지 떨어졌다.

이에 신 사장은 "갤럭시S4의 판매량은 괜찮다"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갤럭시S4는 지난 4월 출시된 지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대를 돌파했다.

한편 신 사장은 갤럭시카메라의 뒤를 이을 후속작에 대한 얘기도 꺼냈다. 신 사장은 오는 20일 영국 런던에서 개최되는 '삼성 프리미어 2013 갤럭시&아티브' 행사에서 안드로이드 OS를 적용한 미러리스 카메라를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석 기자  biz_78@naver.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