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칼럼] 주식시장, 해당 종목 · 시장 상황에 귀 기울여야
  • 유진투자증권 민병돈 이사
  • 입력 2014.08.25 14:59
  • 수정 2014.08.25 16:24
  • 댓글 0
   
▲ 유진투자증권 본점영업부 민병돈 이사

로마 교황이 방한 중에 보인 행보가 전국민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그의 겸손한 언행과 낮은 곳을 지향하는 몸가짐은 우리 국민들의 마음에 한줄기 위안이 되며 새삼 우리의 처지와 현실을 되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압축성장으로 대변되는 우리의 현대사는 그야말로 숨 가쁜 경주와 다름없었다. 압축성장은 우리의 생활수준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지만 미처 추스리지도 못하고 적폐가 쌓였고, 세월호 참사로 그동안의 적폐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정치권은 저마다의 진영논리 혹은 과거의 타성에 젖어 정치라에 대한 근본적인 회의를 불러 일으켰고, 때마침 방한한 교황의 언행은 가뭄 끝 단비처럼 우리 국민을 위로했다.

교황이 우리에게 보여준 것은 무엇이었던가? 그의 언행은 길지 않았고 그의 행보는 특출나거나 요란하지 않았다. 그가 우리에게 보여준 것은 기실 말이나 행동이 아니라 듣기였다. 예정된 장소에 나아가 예정된 말을 하기보다 그저 묵묵히 듣기에 열중했다. 세월호 참사를 당한 유가족의 이야기를 그들과 눈빛을 맞추며 묵묵히 들었다. 일본군 성노예로 끌려가 참혹한 고통을 받은 할머니들의 손을 잡고 그들의 말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듣는다는 것, 그것은 관계에 있어서 가장 강력한 도구이다. 경청함으로써 우리는 공감할 수 있고 이해할 수 있다. 납득할 수도 있고 행동을 촉발할 근거를 찾을 수도 있다. 결국 듣는다는 것, 바르게 듣는다는 것은 행동의 시발점인 셈이다.

하루를 마감하는 주식시장을 보면 온갖 종류의 보고서와 기사가 답지한다. 시장상황을 설명하기도 하고 등락의 원인을 분석하기도 한다. 그 설명이나 분석은 지극히 합리적이지만 시니컬하게 말하자면 이미 지나간 이야기이고 벌어진 상황에 대한 넋두리일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종류의 기사나 보고가 필요한 것은 그것들로부터 배울 것이 있기 때문이다. 과거의 사례에서 미래 행동의 단초를 발견하고자 하기 때문이다.

종목이나 시장에 대한 보고서와 리포트를 읽는 것은 해당 종목이나 시장의 상황에 귀를 기울이는 것으로 일종의 듣는 행동이라고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그 종목이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반응했으며 응답했는지 알아보고 현재의 상황에 대해 시장이 어떻게 반응하는가를 지켜보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현재의 상황을 보다 더 잘 이해할 수 있고 통찰을 얻을 수 있고 앞으로의 행동을 정할 수 있다. ‘입은 하나인데 귀가 두 개인 것은 말하기보다 듣기를 두 배로 더 하라는 뜻’이라는 잠언은 그래서 더 의미심장하다.

유진투자증권 본점영업부 민병돈 이사

유진투자증권 민병돈 이사  ennc20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진투자증권 민병돈 이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